세계 / Global

복구에 수개월 걸릴 듯..日열도 할퀴고 간 태풍의 신

[사진=AFP 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태풍의 신(쁘라삐룬)이 할퀴고 간 상처는 깊었다. 8일 오후 대우(大雨_특별경보가 해제됐지만 여전히 일본은 혼란과 긴장 상태이다.수천채의 집과 공장 등이 잠긴 데 이어 철도, 도로, 전력, 수도 등 인프라가 큰 피해를 입어 복구에는 수개월이 걸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행방불명자가 속출하고 있어 폭우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이 넘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005년인가 한계령에 엄청나게 비왔을때 저거보다 더 심했는데, 복구가 한참 걸렸다. 일본도 복구하려면 시간 많이 걸릴거 같다. 진짜 물 악마야 악마.

0 Comments


스튜디오 쇼핑몰 천장 촬영
LED 거실등/첼린지 거실 LED 150W
바스타임 욕실시계 B
욕실 미끄럼방지매트
도난방지형 모형CCTV 카메라
현대문풍지
십자가 벽걸이 원목 인테리어
빈티지 비행기 모형 1p
아델 소파 테이블
LED트리전구 200구 황색
원목 우드 2단 계단 화분받침대 (중) 60x21cm
원목 2단 서랍형 모니터 받침대

호랑이상패 (기념패,전역패,진급선물,호랑이패)
칠성운영자
무극사 연구노트 A4
칠성운영자
여행일기 다이어리 쇼핑리스트 체크리스트 일정표
칠성운영자
두성종이 우리한지 색한지(흰색)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