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中 베이징, 도시 하층민 강제퇴거 재개..공장도 철거

베이징은 2020년까지 거주인구를 2천300만명으로 제한하고 도시 미관을 새로 정비하는 방대한 '도시 개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베이징시는 지난해말 다싱구의 이주노동자 집단거주지에 대형 화재가 발생하자 화재대책을 명목으로 저소득 거주지에 전면적인 퇴거명령을 내려 광범위한 비난을 샀다.

당시 '농민공'으로 불리는 수만 명의 이주 노동자들이 수일 내에 거주지를 떠나라는 시 정부의 명령에 아무 대책 없이 집을 비워야 했고 시민단체 등이 이들에게 숙소와 생필품 등을 제공하려고 했으나 시 당국은 이마저도 저지했다.

택배 기사, 가사 도우미 등 10만여 명에 달하는 하층 노동자들이 도시를 떠나자, 택배 업무가 마비되고 육아 도우미를 구하지 못하는 가정이 속출하는 등 그 여파가 컸다.

이에 100여 명의 지식인이 당 지도부에 항의 서한을 보냈고, 온라인에서도 비난 여론이 거셌다.

베이징시가 축출한 도시 저소득층 [AFP]










중국이니까 가능한.

0 Comments


호랑이상패 (기념패,전역패,진급선물,호랑이패)
칠성운영자
무극사 연구노트 A4
칠성운영자
여행일기 다이어리 쇼핑리스트 체크리스트 일정표
칠성운영자
두성종이 우리한지 색한지(흰색)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