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Movie

오드볼, 펭귄을 구한 개의 이야기

비욘세♥ 0 530 07.04 15:59

Oddball(2015)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374736&plink=SEARCH&cooper=SBSNEWSSEARCH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475_5095.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484_7592.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490_1886.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496_2176.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500_171.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330_0877.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329_9773.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329_8252.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329_6936.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329_5742.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329_4579.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329_3051.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329_1844.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329_0416.jpg
ee2d556f9794b522c3eb78538a7c7d35_1530687328_8885.jpg
 

2004년 가을. 호주의 지역 신문 1면에 충격적인 사진 한 장이 실렸습니다. '여우들이 360마리의 펭귄과 쇠부리슴새를 죽였다.' 사진 속에는 수 백마리의 펭귄들이 여우에게 떼죽음을 당한 장면이 담겨있었습니다. 펭귄들이 떼죽음을 당한 곳은 호주의 한 섬 '미들 아일랜드'. 한가롭고 아름다운 이 섬에 왜 이런 끔찍한 일이 생긴 걸까요? 바다 한 가운데 있는 섬에 여우는 어떻게 들어간 걸까요?  실제로 여우들이 이 섬을 습격한 게 맞는 것으로 확인됐고 영리한 여우들이 썰물일 때 섬으로 들어가 펭귄들을 죽인 것입니다. 섬에 살던 400마리의 펭귄은 8마리로 훅 줄어버렸습니다. 많은 호주 사람들이 안타까워했습니다. 호주 워남불에 사는 농부 마쉬도 그 중 한 사람이었습니다. "오드볼이 펭귄들을 도울 수 있지 않을까?" 그는, 자신의 농장에서 닭들을 지키는 개 ‘오드볼’이 떠올랐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생각을 실천했습니다. "안 됩니다. 개를 데리고 섬에 출입할 수 없습니다." "그래요? 그럼 경고문을 동물의 피로 적어야겠군요. 왜냐하면 여우들은 못 읽거든요!" 하지만 펭귄을 지키는 일은 쉽지 않았습니다. 개가 섬에 반입되는 것 자체가 허가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머쉬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지역 사람들을 설득하고 의회에 개 출입을 요구하는 등의 노력 끝에 2006년 개 출입을 허가 받았습니다.  모두의 우려와 달리 섬에 들어가는 순간 모든 것은 수월했습니다. 오드볼은 먼저 펭귄들에게 다가가 킁킁댔고, 대꾸라도 하듯 펭귄들은 꽥꽥거렸습니다. "매일 아침 해변가에 찍혀있던 여우들의 발자국이 점점 사라졌어요" 그렇게 오드볼과 펭귄들은 점점 친해졌고 친구가 됐습니다. 누군가 펭귄들에게 다가가려 하면 오드볼은 큰 소리로 짖으며 이들을 보호했습니다. 한 사람의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의지로 시작한 '펭귄 지키기 프로젝트'. 이후 사람들은 섬으로 들어와 직접 새끼 펭귄들을 돌보기도 하고 펭귄들을 지킬 지킴이 개들을 훈련하는데 힘을 보탰습니다. 이렇게 10년간 참여한 인원은 6천여 명. "한 번만 더 여우의 공격이 있었다면 이 섬에 펭귄들은 없었을 겁니다." 이러한 작은 노력들은 미들 아일랜드에 기적을 만들었습니다. 2004년 8마리였던 펭귄의 개체 수가 2015년 200마리가 된 겁니다. 처음 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오드볼’은 은퇴했지만 특별히 훈련을 받은 우디 튤라 자매에게로 이어져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들은 작은 생명체들이고 그들이 원하는 것은 그저 약간의 평화와 고요한 밤이다. 우리는 그것을 지켜주고 싶었다." 호주의 작은 섬마을에 들이닥쳤던 비극은 한 사람의 진심 어린 아이디어로해피 엔딩을 그려가고 있습니다. (SBS 스브스뉴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374736&plink=SEARCH&cooper=SBSNEWSSEARCH&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1148 볼링 포 콜럼바인...미국인은 왜 총과 공생하게 된걸까? 댓글+1 비욘세♥ 09.20 36 0 0
1147 로마의 휴일 (2017) 영화광 09.20 39 0 0
1146 용쟁호투 명장면 - Bruce Lee vs Robert Wall 영화광 09.20 36 0 0
1145 명당 - 근래 보기 드물었던 스릴러! ★★★ 비욘세♥ 09.20 50 0 0
1144 17, 44, 4, 26, 37, 40으로 남은 비운의 명작 -페이첵 댓글+2 비욘세♥ 09.20 264 0 0
1143 (스압) 한번 쯤 들어본 영화 OST 모음 최미수1 02.05 68 1 0
1142 통증을 못느끼는 남자와 혈우병에 걸린 여자의 사랑 비욘세♥ 09.19 34 0 0
1141 1급기밀 (2017) The Discloser 영화광 09.17 59 0 0
1140 광해, 왕이 된 남자 또다른 엔딩 비욘세♥ 09.17 51 0 0
1139 다운사이징 (2017) Downsizing 영화광 09.15 62 0 0
1138 나우 유 씨 미2 (2016) Now You See Me 2 이야기꾼 09.15 45 0 0
1137 명당...기대기대 비욘세♥ 09.14 91 0 0
1136 케빈 파이기 “마블 히어로 절반 이상, 여성으로 채울 것” 솔바람2 09.11 56 0 0
1135 개연성이 전무한 시나리오로 영화화 하면 안됩니다. 여러사람 삶이 무너져요 댓글+1 비욘세♥ 09.12 207 0 0
1134 강철비 (2017) STEEL RAIN 영화광 09.12 75 0 0
1133 <5분 내외의 초단편영화들> 솔바람2 09.11 66 0 0
1132 물괴. 노력했답니다. 무슨 노력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별점 無 비욘세♥ 09.11 303 0 0
1131 레전드 오브 타잔 (2016) The Legend of Tarzan 영화광 09.11 85 0 0
1130 영화 속 명대사 솔바람2 09.08 125 0 0
1129 미스트 (2007) Stephen King's The Mist 영화광 09.03 1493 0 0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71 명
  • 오늘 방문자 1,767 명
  • 어제 방문자 2,223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894,607 명
  • 전체 게시물 25,458 개
  • 전체 댓글수 7,159 개
  • 전체 회원수 2,33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